치아가 빠지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충치를 오랫동안 방치했거나, 예기치 않은 사고를 당했거나 혹은 노화로 인해 잇몸이 약해져 이가 빠지게 되는 경우도 있다. 치아를 상실하면 음식을 섭취하기 힘들고 발음하는 데도 지장이 생겨 최대한 빨리 해결하는 것이 좋다. 치아가 빠져있는 시간이 길면 주변의 치아가 빈자리로 이동해 치열이 불규칙해지고, 이렇게 되면 나중에 치료를 받더라도 대체물을 삽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치아가 빠진 경우 상실한 부위를 대체하기 위해 틀니, 임플란트 등의 방식을 이용한다. 이 중 임플란트가 가장 대표적인 방법으로 손꼽히지만 모든 환자가 임플란트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비싼 비용이 부담스러운 경우, 치조골이 부족해 오랜 시간을 소요해야 하는 경우, 수술을 할 수 없는 건강 상태인 경우에는 틀니가 필요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틀니는 사용이 불편하고 쉽게 빠지며 저작력이 떨어진다는 편견 때문에 피하는 사람이 많다. 또한 많이들 사용하는 고리형 틀니는 남아있는 치아에 고리를 거는 방식으로 위생 관리가 까다롭고 끼울 때마다 남은 치아에 불필요한 무리가 간다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이러한 고리형 틀니의 단점을 개선한 특수 틀니가 등장했는데 이를 이중관틀니라고 한다.

이중관틀니는 서로 들어맞는 두 개의 관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고리형 틀니보다 저작력이 우수하고 위생 관리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구강 내의 남은 치아에 내관을 씌우고 바깥에 틀니 외관을 씌워 맞물리는 방식으로 마찰력을 통해 틀니를 유지하기 때문에 자석 틀니라고도 부른다. 따라서 쉽게 빠지지 않고 씹는 힘이 강력해 고리형 틀니의 가장 큰 결함인 저작력 부족을 개선할 수 있다.

이중관틀니는 무엇보다 틀니를 끼웠다 뺄 때 남은 치아에 무리를 줄 일이 없어 자가 치아의 유지를 1순위로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방식이다. 또한 남은 치아에 크라운을 씌워 비교적 오래 사용할 수 있고 치아 사이를 칫솔질하기 쉬워 위생 관리가 간편한 특징도 갖고 있다. 만약 내관 지지에 이용되는 다른 치아가 상실되면 기존에 사용하던 틀니를 수리해 계속 사용할 수 있는데 이 역시 고리형 틀니의 단점을 보완한 것이다. 고리형 틀니는 남은 치아가 빠지면 새로 제작해야 하지만, 이중관틀니는 한 번 제작한 틀니를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어 장기적인 관점으로 봤을 때 비용적인 부담이 적다.

부산 예치과 이정구 대표원장은 “이중관틀니는 내관과 외관의 마찰력 조절이 까다롭고 내관을 씌울 기존 치아의 선정에도 섬세함이 요구된다”며, “경험이 많고 노하우가 풍부한 치과를 방문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