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선우재덕이 27일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어이가 없다”고 스포츠조선에 밝혔다.

그는 “지금 일일이 해명하는 건 옳은 행동이 아니다”면서 “드리고 싶은 말들이 있지만 섣불리 행동하기보다 신중해야 한다. 모든 걸 변호사에 일임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선우재덕의 변호사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 본인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며 “글 작성자 뿐 아니라 이를 언급한 언론매체 모두 법적대응할 예정”이라고 스포츠조선에 설명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선우재덕 성추행 고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프로덕션 제작사 조연출이었다는 글 작성자는 드라마 촬영 당시 선우재덕, 매니저 등과 함께 노래방에 간 자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게시글을 삭제해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