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Charleston Gazette-Mail 캡처

한 번도 생일파티를 해 본 적이 없던 교내 미화노동자를 위해 미국의 한 초등학교 구성원들이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프랜시스 버저드(77)는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카나와 카운티의 한 초등학교에서 10년 넘게 성실히 근무하고 있습니다. 버저드가 한 번도 생일파티를 열어본 적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 버저드의 동료는 지난달 교장에게 ‘특별한 생일파티’를 제안했습니다. 사연을 접한 교장은 교사, 학생들과 함께 버저드를 위한 생일파티를 기획했습니다.

사진=Charleston Gazette-Mail 캡처

교사와 학생들은 버저드의 생일파티를 위해 체육관에 모여 머핀으로 만든 케이크를 준비하고 생일 축하 노래를 연습했습니다. 큰 종이에 다같이 편지를 쓰기도 했죠. 준비를 마친 뒤엔 한 선생님이 버저드에게 “급한 일이 있으니 어서 체육관으로 와달라”고 방송을 해 그를 불러왔습니다.

이윽고 체육관에 도착한 버저드는 “생일 축하합니다! 프랜시스 할머니!”라는 학생들의 외침에 깜짝 놀라며 기뻐했습니다. 학생들이 직접 쓴 생일 축하 편지, 케이크와 음식을 본 뒤 이것이 자신을 위한 생일파티임을 깨달았습니다. 학교 측의 배려에 프랜시스는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고 찰스턴 가제트 메일은 전했습니다.

사진=Charleston Gazette-Mail 캡처

버저드는 학생들이 미리 준비한 생일축하용 머리띠를 쓰고 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관람했습니다. 영상 속에는 그가 학교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모습들이 가득 담겨 있었습니다.

파티가 끝난 후 버저드는 “누구에게도 내 생일을 알린 적이 없었다” “잊지 못할 축하를 해준 학생들과 학교 사람들에게 너무나 고맙다”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웃에게 행복을 나눠주는 일, 작은 관심만 있다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우승원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