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강유미 질문특보가 이번엔 태극기 집회 현장을 찾았다. 그는 “태극기를 왜 흔드냐?” “태극기의 의미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냐” 등의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집회 참가자들에게 거센 항의와 공격을 받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일촉즉발의 상황에도 불구하고 침착하게 질문을 한 강유미의 용기에 찬사를 보냈다.



1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흑터뷰에서 강유미는 지난달 24일 서울역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현장을 찾았다. 이날 보수단체들은 북한 김영철의 방남 소식에 반발해 시위를 벌였다.

강유미는 이곳에서 태극기를 흔드는 이유와 의미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았던 서석구 변호사는 강유미의 질문에 “문재인 정권이 버린 태극기, 평창 동계올림픽이 버린 태극기를 우리가 다시 찾고 애국심을 지켜야 하지 않겠냐”고 답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에게도 질문을 하기 위해 접근했다. 한참을 기다린 강유미는 무대에서 내려오는 조 의원을 발견하고 인터뷰를 시도했다. 그러자 관계자들에게 저지당하며 끝내 답변을 듣지 못했다. 조 의원의 관계자로 추정되는 남성은 “조 의원님은 인터뷰 안 하니까 가라”고 쫒아냈다.

결국 차에 오르는 조 의원을 향해 강유미는 “질문 하나만 해도 되냐? 태극기의 의미를 뭐라고 생각하냐?”고 소리쳤다. 하지만 조 의원은 답하지 않았다. 대신 조 의원을 둘러싼 지지자들에게 공격을 받았다.

“태극기는 정신이고 혼이다” “그걸 몰라 묻냐?” “바보들 같다” “역사에 남게 된다” 등의 거센 항의가 이어지자 강유미는 더 이상의 마찰을 피하기 위해 현장을 빠져 나왔다. 이때 지나가던 한 참가자는 강유미를 향해 “역사에 죄 짓는 소리는 하지 말아야지”라고 지적했다. 강유미도 지지 않고 “역사에 죄를 짓는다니?”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이 참가자는 “후손들 어떻게 보려고 그러냐. 태극기의 뜻도 모르면서. 태극기의 뜻은 알아야지”라며 질책했다. 강유미도 “저희가 무슨 죄를 지은 거냐”고 재차 물었고 이 참가자는 “그걸 질문이라고 하냐”고 꾸짖었다. 황당한 표정을 지은 강유미는 “태극기의 의미를 묻는 게 왜 죄냐?”고 다시 물었다. 하지만 이 참가자는 더 이상 답하지 않고 현장을 떠났다.

홀로 남은 강유미는 태극기를 펼쳐 들고 “같은 태극기지만 바라보는 사람에 따라 의미가 많이 달라지는 모양이다. 삼일절을 맞아 태극기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기회였다”는 소회를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