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배성재의 텐 방송 화면 캡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로 알려진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가 배성재 아나운서의 ‘이니 시계’를 탐냈다.

1일 김아랑은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녹화방송에 참여했다. 이날 김아랑은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획득한 금메달을 들고 나왔다. 김 선수의 금메달을 바라보던 배 아나운서는 “혹시 만져 봐도 되냐”고 물었고, 김아랑은 “네”라고 대답하며 배 아나운서의 시계를 쳐다봤다. 배 아나운서는 김아랑의 눈길에 “왜 제 시계를 보시죠? 시계랑 (금메달이랑) 교환?”이라고 말했고, 김아랑은 “아까 약속하지 않았느냐”며 실망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배성재의 텐 방송 화면 캡쳐

김아랑이 언급한 ‘약속’의 내막은 이랬다. 라디오 녹화방송이 진행되기 전 배 아나운서와 김아랑은 함께 식사 자리를 가졌고 이때 김아랑은 배 아나운서의 시계에 계속 관심을 보였다. 이에 배 아나운서는 “방송할 때 시계를 내내 차게 해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아랑이 이토록 관심을 가진 배성재의 시계는 ‘문재인 대통령 기념 손목시계’ 일명 ‘이니 시계’였다. 김아랑은 평소 문재인 대통령 관련 인스타그램 계정을 여러 개 팔로우하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팬임을 밝혀왔다.

배 아나운서는 이날 방송에서 “나오신 기념으로 잠깐 임대를 해드리겠다”며 김아랑에게 자신의 시계를 건넸다. 그러면서 “대신 저는 메달을 목에 걸어 봐도 되냐”고 물었고 김아랑은 흔쾌히 승낙했다. 두 사람은 녹화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금메달과 시계를 교환했다. 김아랑은 배성재가 메달을 목에 걸어보는 동안에도 ‘이니 시계’만 바라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방송 말미 두 사람은 서로의 물건을 돌려줬고, 김아랑의 아쉬워하는 모습에 배성재는 “곧 청와대에 가면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위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