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크리트 바닥에 갇힌 영국 고양이가 3주 만에 구출됐다. 현장에 파견된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 소속 동물보호관 샤론 나이트는 "고맙게도 고양이의 목청이 좋아 사람들이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텔레그래프 캡처

콘크리트 바닥에 갇힌 고양이가 큰 목청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다고 영국 텔레그래프가 지난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는 최근 영국 노셈프턴셔 코비시(市)의 한 건설 현장에서 건물의 콘크리트 바닥에 갇혀 있던 고양이를 구출했다.

현장에 파견된 RSPCA 소속 동물보호관 샤론 나이트는 "사방이 막혀 있어 고양이가 바닥 밑으로 들어갈 수 있는 구조가 아니었다"며 "아마도 건설 과정에서 콘크리트를 부을 때부터 그 곳에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콘크리트 공사를 한 3주 전부터 바닥의 미약한 수분을 섭취해가면서 고양이가 생명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며 "고양이는 매우 말랐지만 건강이 위험한 상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맙게도 고양이의 목청이 좋아 사람들이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며 "그렇지 않았더라면 고양이를 구출할 방법은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설 현장의 인부들이 발 밑에서 들리는 고양이 울음 소리를 듣고 RSPCA에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트는 "매우 애교 많고 사랑스러운 고양이"라며 "몸에 삽입된 마이크로 칩을 통해 최대한 빨리 다시 주인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