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혁 교수


국내 심장 수술 권위자인 서울대 의대 안혁 교수가 분당제생병원에 둥지를 틀었다.

분당제생병원은 서울대 의대 안혁 교수를 새로 영입하고 6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 교수는 심장판막 성형술을 1987년 국내 최초로 성공했고 심장판막수술과 대동맥질환 수술에 많은 업적을 쌓은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5000여 건의 심장수술을 집도했다.
심장판막 성형술은 인공판막으로 교체하지 않고 기존 판막을 수리하는 수술로 기존 수술법에 비해 합병증과 염증 발생 가능성이 적다. 판막에 거의 혈전(피떡)이 생성되지 않아 항응고제를 먹지 않아도 된다.

2000년부터 매년 중국 연변대 복지병원에서 중국동포들에게 무료 심장수술을 시행, 현재까지 50여명을 수술했다.

채병국 병원장은 "의사가 추천하는 명의이며 심장수술 권위자인 안혁 교수를 모시게 돼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내원객의 만족도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