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몬 균형을 위해 하루 세 번 커피를 마시면 안 되는 시간대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6일 방송된 채널 A 예능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는 이날 ‘하루 3번 커피 금지 시간’에 대해 다뤘다.

채널 A 예능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방송에 출연한 이상열 내분비내과 교수는 “기상 이후 1~2시간 내, 정오~오후 1시, 오후 5:30분~6:30분까지 하루 세 번 이 시간에 커피를 마시지 않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시간들은 하루 중 우리 몸에서 코르티솔 분비가 높은 시간”이라며 “우리 몸의 천연 각성제 역할을 하는 호르몬인 코르티솔은 스트레스에 반응해 분비되는 물질이다. 다만 커피에 많이 들어있는 카페인은 체내 코르티솔 분비 증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 시간대에는 커피를 피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채널 A 예능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이 교수의 말에 패널들은 단체로 반발을 하고 나섰다. 마술사 최현우는 “점심 먹고 한 잔, 저녁 먹고 한 잔, 커피를 가장 즐기는 시간에 커피를 마시지 말라니 말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서유리도 “모닝커피라는 말이 있지 않냐”면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커피를 마시면 안 된다고 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 교수는 이에 “제가 마시면 안 된다고 말씀드리는 게 아니라 마실 때 주의를 해야 된다는 뜻”이라며 “코르티솔 분비를 너무 높여 놓으면 여러 가지 대사 질환이 생길 수 있다. 몸이 안 좋거나, 여러 가지 합병증이나 호르몬 관련 질환을 앓고 계신 분들의 경우 지나치게 많은 커피를 주의를 해야 된다는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채널 A 예능 프로그램 ‘나는 몸신이다’

이진한 의학전문 기자 역시 “최근에는 커피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분비를 시켜서 복부 비만을 불러일으킨다는 주장이 있다”면서 “미국의 영양학자 타미 라카토스 쉐임즈는 커피 때문에 오히려 살이 더 찔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 성분이 호르몬에 영향을 줘 살이 찌게 만든다. 카페인은 심장 박동 수와 호흡률을 높이고 불안하고 초조한 느낌을 유발시키는데 이런 증상은 코르티솔 수치를 높인다”고 덧붙였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