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검찰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범행 장소로 지목된 오피스텔을 압수 수색하고 출국을 금지하는 등 강제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안 전 지사와 김지은씨 모습이 담긴 이 오피스텔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에 따르면 검찰은 7일부터 이틀째 김씨가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한 곳으로 밝힌 서울 마포구의 한 오피스텔을 압수 수색했다. 검찰은 이곳에서 각종 물품과 함께 김씨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지난달 25일 전후 CCTV 영상을 확보했다.

이 영상에 안 전 지사와 김씨가 오피스텔에 들어가는 장면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지사가 먼저 24일 밤 오피스텔에 들어가고 김씨가 25일 새벽에 들어갔다가 몇 시간 후 밖으로 나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검찰은 이 영상을 압수수색 첫날 확보했다. 이후 추가 증거 수집을 위해 8일 오전 오피스텔에서 최근 한 달 치 CCTV 영상을 입수한 뒤 오후 6시쯤 철수했다. 검찰은 영상 등 압수물 분석작업을 통해 김씨가 고소장에 적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과 위계 등 간음 혐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 오피스텔은 안 전 지사 친구의 소유로 알려졌다. 건설사인 안 전 지사 친구가 지난해 8월에 매입했으며, 안 전 지사는 지난해부터 서울에 일정이 있을 때마다 이 오피스텔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에 걸쳐 안 전 지사로부터 총 4차례 성폭행과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폭로했다. 김씨는 이튿날 오후 안 전 지사를 고소했다. 검찰은 조만간 김씨를 불러 조사를 마치는 대로 안 전 지사를 피고소인 자격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아울러 추가로 폭로된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여직원 A씨 상습 성폭력 의혹도 수사할지 검토 중이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는 안 전 지사가 설립한 사설 연구소다.

충남도청 한준섭 공보관이 8일 오후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비서관으로 부터 온 기자회견 취소 문자를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안 전 지사는 8일 오후 3시 충남도청에서 성폭력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돌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안 전 지사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검찰에 출석해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는 것이 우선적 의무라는 판단에 기자회견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담근 술이고...” 성관계 없었다던 김흥국 육성파일
[영상] “24살 나이 차보다 충격” 아이유 폭행신
조민기 사망 전 엄청 퍼졌던 음란 카톡 대화의 실체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