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친선조찬기도회 열려 세계인들 친선 다짐

한국을 찾은 해외 성도들이 국가·국회 조찬기도회 인사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제50회 국회조찬기도회(회장 채의숭 장로)가 열린 다음날인 9일 오전 7시, 한국을 찾은 해외 인사들은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국제친선조찬기도회’를 열고 친선을 다졌다.

“남북이 화해해 평화 통일이 될 수 있도록 은총을 베풀어 주소서.”

이동섭 바른미래당 의원의 기도로 기도회가 시작됐다. 경제 난국을 극복하고 핵 전쟁의 공포가 없어지게 해달라는 이 의원의 기도에 이방인들이 경건히 고개 숙여 함께 했다.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광자 국가조찬기도회 부회장이 각각 출애굽기 39장 1절과 마태복음 20장 28절을 봉독했다.

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는 ‘섬김이 친선이죠’를 주제로 설교했다. 고 목사는 “세계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함께 한 여러분을 진심으로 축복한다”며 “하나님 자녀로 친선의 한 가족이 된다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앙생활의 목적은 예수님 닮은 삶을 사는 것”이라며 “섬김 받으려가 아니라 섬김하려 온 예수님과 같이 섬김의 자리에서 다른 이와 하나님을 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분단됐던 독일을 하나 되게 함에 독일 교회가 중심 역할을 했다”며 “국내외 지도자들이 한반도 평화 통일을 위해 한 목소리로 기도했으면 싶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채 장로는 “하나님을 섬기며 산다면 우리나라는 가장 아름답고 평화스러운 복음의 나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기도회에는 안드레아스 칼스보크 오스트리아 국회기도회 대표와 티투스 코르러체안 루마니아 상원의원, 알베르트 벡슬러 이스라엘 국가조찬기도회 공동설립자, 김철우 미8군 군종실장, 김재학 미국 메릴랜드·델라웨어 한인침례교회 협의회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