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east2west news

엘리베이터가 오작동하는 사고가 발생해 생후 6개월 된 아들과 엄마가 5분 간격을 두고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크림공화국 수도 심페로폴의 한 아파트에서 나탈리아 시모노바(Natalia Simonova, 38)와 아들 블라디미르(Vladimir)가 엘리베이터 사고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아파트 9층에 살고 있던 나탈리아는 생후 6개월 된 아들을 유모차에 태워 산책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평소와 다름 없이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는데, 기계 오작동으로 3층과 4층 사이에서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멈추고 말았다.

사진출처=east2west news

당황한 나탈리아는 엘리베이터에서 빠져나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승강기 문을 강제로 열었다. 문이 반쯤 열렸을 나탈리아는 유모차에 타고 있던 아들을 먼저 밖으로 대피시키려 했다.

그러나 부피가 큰 유모차는 승강기 문을 통과하지 못하고 끼어버렸다. 그 순간 엘리베이터가 위 아래로 움직였다. 아이는 그대로 목숨을 잃었다.

사진출처=east2west news

눈앞에서 아이의 죽음을 목격한 나탈리아는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 “아이가 승강기에 끼어 죽었다” “도와달라”고 울면서 소리쳤다. 전화를 끊은 뒤에는 아이를 확인하기 위해 다시 한번 굳게 닫힌 엘리베이터 문을 손으로 열었다. 하지만 나탈리아도 아이와 같은 사고로 엘리베이터 문 사이에 몸이 끼어 사망하고 말았다.

사진출처=east2west news

경찰은 나탈리아가 살고 있는 아파트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오르내리는 오작동이 발생했다며 모자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나탈리아 가족들은 낡은 승강기를 사전에 수리하지 못한 엘리베이터 회사와 관리자 등 이번 사고의 책임을 묻기 위해 고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운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