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평창 패럴림픽 ‘첫 메달’ 신의현이 국민에게 전한 부탁

(사진=뉴시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역주하고 있다. 신의현은 이날 경기에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2018 평창 겨울 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신의현(37·창성건설)이 국민에게 한가지 부탁을 전했다.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남자 15㎞ 좌식 경기에서 42분 28초 9를 기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 선수는 메달 시상식이 끝난 후 취재진에게 “내 사연이 소개된 뒤 많은 연락을 받았다”며 “다만 패럴림픽에 좀 더 많은 관심을 쏟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보다 국민의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지만, 방송 중계 시간이 적어 아쉽다”라며 “(중계가 많이 돼) 평창 패럴림픽이 장애인 체육에 관한 국민 인식 개선에 전환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주요 방송사들은 평창 패럴림픽 중계를 충분하게 편성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평창 올림픽 기간에는 같은 시간대 똑같은 경기를 경쟁적으로 중계했지만, 패럴림픽 중계 시간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새벽 시간에 경기 모습을 뽑아서 전달하는 정도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패럴림픽 중계 시간을 확보해 달라는 글도 올라왔다.

신의현은 이런 문제를 꼬집으며 “일단 내가 더 잘해야 할 것 같다”며 “다음엔 꼭 시상대에서 애국가를 들을 수 있도록 금메달을 따겠다”고 말했다. “하루 동안 휴식을 취할 수 있게 됐는데, 몸이 굳지 않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11일 신의현 선수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 “신의현 선수, 정말 장하고 멋집니다. 우리의 첫 평창동계패럴림픽 메달리스트가 되었습니다. 불굴의 의지로 달려낸 힘 있고 시원시원한 역주였습니다. 신 선수의 호쾌한 웃음을 남은 경기에서도 보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15km 레이스 내내 큰 함성으로 응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패럴림픽의 감동으로 모두 함께 빛나는 한 주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신의현은 한국에 사상 세 번째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메달을 안겼다. 신 선수는 오는 13일 장애인 바이애슬론 남자 12.5㎞ 좌식 경기에서 다시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