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당국이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가 재미교포 사업가로부터 명품가방을 받았다가 돌려준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의혹들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사정당국 핵심 관계자의 말을 대선 당시 뉴욕의 성공회 신부인 김모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가방을 전달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측이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대선 투표일 전에 명품백을 돌려줬지만 이들의 이권 요구는 이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들어간 뒤에도 계속됐다”고 말했다. 대선 전에는 후보 홍보물 인쇄,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 관련 이권을 넘기라는 요구를 해왔다는 것이다.

“대선 이후 신부 김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따진 일도 있었다”고 한 이 관계자는 “사정당국은 2~3000만 원의 명품백 만으로 청와대까지 찾아와 큰소리를 쳤다는 게 미심쩍어 추가 의혹을 파악 중”이라고 부연했다.

사정당국은 이들이 명품백 안에 거액의 돈다발을 넣어 함께 전달했을 경우 수억 원을 건네는 것도 가능하다고 보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진 이후 온라인 곳곳에선 정두언 전 의원이 이 전 대통령이 대선후보가 되는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이 벌어졌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