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선씨. 뉴시스

배우 김혜선이 파산 절차를 밟고 있다. 두 번의 결혼 생활을 하며 총 23억원의 빚을 떠안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혜선 측 관계자는 12일 뉴스1에 “지난해 12월 말 서울회생법원에 파산 신청서를 낸 사실이 맞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회생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채권자의 최종 동의를 받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신청을 하게 됐다”며 “빚을 최대한 갚아가려 노력했지만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선의 23억원 빚 중 대부분은 두 번째 남편과의 결혼 생활에서 생겼다. 김혜선은 과거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해 “두 번째 남편이 외국에 투자하면서 빚을 17억원이나 졌다”며 “이혼할 때 남편이 빚을 떠안아주면 딸의 양육권과 친권을 주겠다고 해 그럴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후 돈을 갚기 위해 2012년에 투자를 했다가 사기를 당해 5억원을 다시 빚지게 됐다.

김혜선은 지난해 12월 초에도 “현재 회생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갚아야 할 원금이 많아서 시간이 걸리고 있지만 성실히 빚을 갚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혜선은 2003년 결혼 8년 만에 파경을 맞은 후 2004년에 재혼했다가 5년 만에 다시 이혼했다. 현재 남편인 사업가 이창용씨와는 2016년 5월 결혼했다.

김혜선은 1987년 드라마 ‘푸른교실’로 데뷔했다. 그는 ‘대장금’ ‘애정의 조건’ ‘신개생뎐’ 등 현대극과 사극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