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난 전용기의 소유주인 호세인 바사란 회장의 딸 미나 바사란. 바사란도 이 사고로 사망했다. 이하 미나 바사란 인스타그램

터키의 대기업 회장이 소유한 전용기가 이란서 추락해 이 여객기에 탄 11명이 모두 사망했다. 전용기에는 회장의 딸도 타고 있었다.

터키의 소형 여객기 1대가 이란 서부 차하르마할에바흐티아리주 북동쪽에 위치한 샤흐레코르도시 부근 헬렌산에서 11일(현지시각) 오후 6시40분쯤 추락했다. 이란 현지 언론들은 이 여객기에 탄 승무원 3명과 승객 8명 등 11명이 모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긴급구조당국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현지 주민들이 여객기가 추락한 현장에 가서 전원 사망한 것을 확인했다”며 “구조대를 파견했지만 집중 폭우 등으로 수색 작업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바사란이 사고 여객기 내부에서 찍은 사진.

바사란이 여행지에서 친구들과 찍은 사진.

사고 여객기는 아랍에미리트(UAE)의 사르자 공항에서 이스탄불로 가던 중이었다. 목격자들은 추락 전 공중에서 여객기에 불이 붙었다고 전했다.

터키 교통부는 사고 여객기의 기종이 봄바디어 CL604이고 소유주는 바사란 홀딩스의 사주 호세인 바사란 회장이라고 밝혔다. 이 여객기의 첫 운항 기록은 2001년이다.

터키 언론들은 전용기에 바사란 회장의 딸 미나 바사란(28)이 타고 있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나 바사란은 다음 달 14일 결혼을 앞두고 여성 친구 7명과 함께 8일 아랍에미리트 연방 두바이에서 파티를 하고 귀국하는 길이었다.

바사란은 전용기에 탄 사진과 두바이 호텔에서 친구들과 즐겁게 지내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사고 전날까지 올렸다. 바사란홀딩스는 은행, 건설 등 여러 분야에서 영업하는 터키의 대기업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