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영상 자료를 보여주고 있다. 뉴시스

정봉주 전 의원은 2011년 기자지망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는 한편 계획대로 서울시장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 전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프레시안 기사에 등장하는 A씨를 성추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2011년 12월 23일 금요일이건 24일 토요일이건 간에 A씨를 만난 사실도 성추행한 사실도 없고 그 전후에도 A씨를 성추행한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당일로 보도된 2011년 12월23일 렉싱턴호텔 레스토랑 티타임 운영시간을 근거로 자신의 행적을 설명했다. 그는 “그 시간(오후 3시~5시 사이)에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나고 있었다”며 당시 찍었다는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어 “저녁 무렵에는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기를 먹으러 갔다”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또 “24일에도 오전에 배우 문성근씨, ‘나는 꼼수다' 멤버들과 고(故) 문익환 목사의 묘소를 참배했다”며 “참배를 마치고 근처 설렁탕집에서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후 시간에는 서울 광진구의 W호텔에서 부인과 함께 커피를 하시고, 팬클럽 회원들과 대책회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레시안 기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는 날짜가 계속 변경되었고, 성추행 사실도 ‘키스를 하려고 시도했다’에서 ‘키스를 했다’, ‘얼굴을 들이밀었다’로 계속 바뀌었다”면서 “프레시안 기사는 특정한 의도를 가지고 작성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의 성추행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은 정봉주를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을 찍으려는 의도를 보였다”며 “제가 재기를 위해 서울시장에 출마하려는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날 오전에 맞춰 보도를 한 것은 매우 의도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레시안에 허위기사에 대한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한다"며 "정정보도와 사과가 없다면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소하는 것을 포함해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처를 다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의원은 “인격 살인을 목적으로 한 프레시안 허위보도로 이미 많은 것을 잃었다”면서도 “서울시장 출마의사는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