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씨가 13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검찰 호송차에 올라타고 있다. 그는 흥인지문을 방화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됐다. 뉴시스

보물 제1호 흥인지문 일부를 방화한 혐의로 장모(43)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 유치장 밖으로 나온 장씨는 기자들의 질문에 횡설수설하며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13일 공용건조물방화미수·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장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장씨는 오전 7시50분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왔다. 기자들로부터 범행 동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밥을 먹으려고…”라며 말끝을 흐렸다.

장씨는 당초 ‘보험금을 지급받지 못해 억울한 마음으로 불을 질렀다’고 주장했다. 유치장 밖으로 나오면서 범행 동기가 바뀐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는 “똑같은 말”이라고 답했다. 보험금 받지 못해 식사할 수 없을 만큼 생계가 어려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억울한 점이 없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없다”고 답한 뒤 “똑같은 말이다, 무슨 말이 바뀌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호송 차량에 탑승해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이동했다.

장씨는 지난 9일 오전 1시50분쯤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 출입문 옆 벽면을 타고 몰래 들어가 2층 누각 안에서 라이터로 종이박스에 불을 붙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9분 뒤 “누군가 흥인지문 담벼락을 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종로구청 문화재 경비원과 함께 장씨를 검거했다. 문화재 경비원 2명은 신고 4분 만에 소화기로 불을 껐다. 흥인지문 담벼락 일부가 그을렸다.

장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를 정확하게 진술하지 못하고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장씨가 과거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을 확인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