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세종=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내연녀 공천 특혜 의혹과 불륜설에 휩싸인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두둔했다.

안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을 변화시키고 있는 미투(성폭력 피해 고발)를 지지한다”면서도 “미투 쓰나미에 희생 당하고 있는 박 전 대변인을 위해 용기를 내야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때 특별 수행원 자격으로 대통령 전용기에 올랐다. 그 때 박 전 대변인 옆 좌석에 앉아 워싱턴을 오가는 긴 시간동안 서로의 삶에 대한 가슴 시린 얘기를 주고받았다”며 박 전 대변인과의 일화를 전했다. 이어 “당시 박 전 대변인은 장애를 안고 태어난 아들을 두 살 되던 해 하늘로 떠나보냈다는 얘기와 10년 전 생활고를 견디지 못하고 곁을 떠난 아내에 대한 얘기를 하면서 눈물을 흘렸는데 그의 맑은 영혼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안민석 의원은 “대통령 전용기에서 박 전 대변인 인생의 궤적을 읽게 된 그 때는 어쩌면 우연으로 포장된 필연일지도 모른다”며 “그래서 오늘 진실의 편에 서야 한다고 결심하고 박수현을 위한 글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변인이 비행기에서 흘린 눈물은 가슴 속 깊이 우러나온 인생의 표현이었기에 그의 진심을 믿는다. 벼랑 끝에 몰린 박수현을 위한 변명이 진실이 승리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