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뉴시스

7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지난 12일 오후 1시13분쯤 경북 상주시 서곡동 주택에 살던 이모(74·여)씨가 기르던 개에 물려 숨졌다고 13일 밝혔다.

사건 당일 이씨는 4살짜리 도사견에게 사료를 주러 사육장 안에 들어갔다가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렸다. 이씨의 목소리를 듣고 밖으로 뛰어 나온 아들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이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향해 마취총을 발사했다. 이후 사육장 안에서 이씨를 빼냈지만, 이씨는 큰 상처로 인해 결국 사망했다.

이씨는 6~7마리의 도사견을 키워왔으며, 이씨를 문 도사견은 3년 전부터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