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병진.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개그맨 이병진은 12일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최근 개그계까지 번진 미투(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과거 직접 봤던 막내 개그우먼의 처우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후배 개그우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이병진은 “막내 개그우먼은 아이디어 회의에 대부분 참석하지 못하고 소위 말하는 잡일이나 심부름을 많이 한다. 그런데 한번은 막내 개그우먼이 모 PD의 요구를 거절하지 못하고 PD의 발을 주무르는 모습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그걸 보고 누구 하나 PD한테 ‘이건 너무 한 거 아니냐’고 말하지 못했다. 솔직히 나도 그랬다”며 미안해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배우 조재현 사건이나 안마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사실 그 당시 한창 활동할 때는 매일 보던 그림이었다”며 “성폭력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고백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방송인 박수홍.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함께 출연한 다른 패널들도 이병진의 경험담에 공감했다. 방송인 박수홍은 “나는 그게 싫어서 중간에 공개 코미디를 그만뒀다”고 밝혔다. 개그맨 출신 기자 황영진은 ‘갑’의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뭘 시켜도 가만히 있는 대상을 찾는다며 “가만히 있지 않고 거절 의사를 밝힌 여성과 자신의 말을 따른 여성의 차이를 보여주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