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3일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두고 자택에서 변호인단과 소환 조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에 있는 이 전 대통령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에 가서 법리 다툼을 해야 할 테니 자택에서 변호사들과 최종적인 점검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소환은 검찰의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 가시게 될 것”이라며 “검찰과 경찰, 경호팀에서 사전에 협의해 동선과 출발, 도착에 대한 협의를 사전에 마쳤다”고 설명했다.

14일 검찰 조사에는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지낸 판사 출신 강훈 변호사와 법무법인 바른에서 근무한 인연이 있는 피영현 변호사, 김병철 변호사 세 명이 참석한다. 김 전 수석은 전날 변호사 협회의 유권 해석에 따라 변호인단에 합류하지 못하게 된 정동기 변호사에 대해 “걱정스럽다”며 “아무래도 변호인단이 많이 있어야 검찰 신문에 응하는데도 도움이 될 텐데 정 변호사가 참여하지 못하게 돼 매우 유감이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 선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시다시피 이 (전) 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고 서울시장 4년 동안 월급 한 푼 안받았다”며 “변호인단은 사실 큰돈이 들어가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이 내일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후 대국민 메시지를 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메시지라기보다는 국민들께 한 말씀하고 들어가실 것”이라며 “검찰 조사에서 대통령이 갖고 있는 생각과 있었던 일에 대해 있는 사실대로 답변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