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한 골짜기 이론’은 인간이 아닌 물체가 인간과 비슷한 모습을 가졌을 때, 사람들이 이질감과 어색함을 느끼는 걸 말한다.

최근 ‘불쾌한 골짜기 이론’을 떠올리게 만들 정도로 사람과 닮은 개가 화제가 되고 있다.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는 8일(현지시간) 사람의 이목구비를 쏙 빼닮은 개 ‘요기’의 사연을 소개해 보도했다.

요기의 특이한 외모는 요기의 주인 데자르뎅의 친구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사진을 올리며 유명해졌다. 유독 많이 보이는 흰자, 분홍색 입술, 눈썹과 턱 주변에 난 갈색 털 등이 사람의 얼굴을 떠올리게 한다. 요기의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개의 외모가 맞냐” “합성한 것이 아니냐”며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요기의 사진이 화제가 되면서 한때 사람의 얼굴을 합성한 게 아니냐는 논란도 있었다. 이에 요기의 주인 데자르뎅씨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요기의 또다른 사진을 올리며 합성이 아니라고 밝혔다. 다른 각도에서 찍은 사진들을 공개하며 “각도에 따라 사람처럼 보일 때가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우승원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