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던말릭 페이스북

미성년자 팬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뒤 사과한 힙합 가수 던말릭(22·문인섭)이 입장을 번복했다.

던말릭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더 이상 억울한 단순 성범죄자로 남을 수 없어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최근 여성 두 분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성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작성하게 된 것에 대해 "소속레이블의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며 "당시 너무도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많이 났다. 어린 나이에 처음으로 겪는 비난적인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돼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다고 폭로한 여성분은 합의에 따라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라면서 "부끄럽고 사적인 대화지만 진실을 밝히고자 부득이하게 대화 내용을 공개한다"며 성추행을 주장하는 여성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던말릭 페이스북

사진=던말릭 페이스북

사진=던말릭 페이스북

던말릭은 "사유 불문하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고 저를 믿었던 팬들과 지인분들에게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면서 "그러나 조그만 믿고 기다려 주십시오. 묵묵히 수사에 임해 진실을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던말릭의 전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 측은 "고발내용을 던말릭이 모두 인정하며,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는 말과 함께 퇴출에 동의했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달 21일 한 네티즌이 SNS에 "수장은 페미라는데 소속 래퍼라는 놈은 여고생 불러다가 성추행하고 어떻게든 함 해보려고 하고. 여고생 데려다가 싫다는데 성추행하고 어떻게 해볼라고 계속 징징댔다"며 래퍼의 초성과 소속사를 언급해 성추문 의혹이 퍼졌다.

논란이 커지자 던말릭은 인스타그램에 "작년 12월쯤 한 팬과 만남을 가졌다. 팬과 아티스트라는 권력관계를 이용해 추행을 저질렀음을 인정한다"며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뉘우치고 더 나은 사람이 돼 추후에 크고 작은 사건들을 만들지 않고 조심히 스스로 경계하면서 살아가겠다.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또 소속사 데이즈얼라이브의 제리케이 대표는 SNS를 통해 던말릭을 소속사에서 퇴출했다고 밝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