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ndia Photo Agency / SWNS.com

응급 사고로 이송된 환자의 절단된 다리를 이 환자의 '베개'로 사용한 의료진이 비난을 받고 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의 한 병원이 부적절한 환자 관리로 뭇매를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에서 통학버스 도우미로 일하는 간시얌(Ghanshyam·28)은 지난 10일 버스가 전복되는 큰 사고로 발이 절단된 채 응급실로 실려 왔다. 그는 응급치료를 받은 뒤 긴장이 풀렸는지 잠에 빠졌다.

잠시 후 사고 소식을 듣고 병원 응급실을 찾은 간시얌의 가족은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목격했다. 잠들어 있는 간시얌의 머릿밑에 베개 대신 간시얌의 잘린 발이 놓여 있었던 것이다.

사진=India Photo Agency / SWNS.com

이에 가족들은 의료진에게 "베개를 가져다 달라"고 요구했지만 의료진은 계속 간시얌을 방치했다. 간시얌은 가족들이 근처 시장에서 베개를 사 오고 나서야 약 2시간 만에 진짜 베개를 벨 수 있다.

분노한 가족들은 병원의 무책임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사건을 공론화시켰다.

AFP통신에 따르면 인도 당국은 병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응급실 책임자와 당시 간시얌의 치료를 맡았던 레지던트 및 간호사 2명에게 직무 정지 명령을 내렸다.

잘못된 사망선고로 관 속에서 발버둥친 여성
달려든 사자 떼, 차안에 갇힌 사람들 (영상)
엘리베이터 안에서 오줌으로 장난치던 아이의 결말(영상)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