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한도전’이 3월 종영을 맞는 가운데 시즌2 제작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MBC 측은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 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태호 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면서 “최행호 PD가 준비 중인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는다. 이는 출연자들의 의견과 여론을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으로 만들어지는 새로운 프로그램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라고 전했다.

‘무한도전’은 3월 종영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멤버 전원이 하차를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보도 당시 MBC 측은 “결정된 바 없다”고 했지만 결국 프로그램 종영을 알리게 됐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