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아베 신조 총리 . AP뉴시스

한국은 ‘협력’을 말했고, 일본은 ‘경의’를 표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3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 관련 한국 정부의 방북·방미 결과와 한일 관계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면담시간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5분으로 예정됐으나 한시간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서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아울러 다음 달 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5월 북미정상회담에 일본의 지지를 당부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아베 신조 총리 . AP뉴시스

아베 총리는 모두 발언에서 “핵미사일, 납치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은 일본의 기본적 방침”이라면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 대화에 일본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실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원장은 “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가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기 위해선 한일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하기 위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과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면담에서 아베총리는 일부에서 제기된 ‘북한의 대화용의는 시간끌기’라는 시선을 의식한 듯 “북한이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관계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현재 상황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날 접견에 한국 측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가 자리했다. 일본 측에서는 고노 다로 외무상,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야치 쇼타로 국가안보실 국장, 가나스기 겐지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등이 배석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