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선수 정현. 사진=뉴시스DB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6위·한국체대)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BNP 파리바오픈(총상금 797만2535 달러) 16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대회 8일째 단식 3회전에서 토마시 베르디흐(15위·체코)를 2 대 0(6-4 6-4)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베르디흐는 2015년 세계 랭킹 4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투어 대회 단식에서 통산 13차례 우승한 경력이 있다. 정현은 베르디흐와의 이전 두 차례 경기에서 모두 2대0으로 패배했으나 세 번째 맞대결에선 달랐다. 그는 베르디흐를 상대로 1시간 23분 동안 통쾌한 설욕전을 펼쳤다.

정현의 16강 상대는 파블로 쿠에바스(34위·우루과이)로 정해졌다. 올해 32세인 쿠에바스는 2016년 세계 랭킹 19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정현과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현이 쿠에바스를 꺾는다면 이 대회 톱 시드 로저 페더러(1위·스위스)와 준준결승에서 재회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정현은 올해 1월 호주오픈 4강에서 페더러와 처음 만났으나 2세트 도중 발바닥 물집으로 인해 기권했었다.

이 대회 16강에 오른 정현은 현재 상금 8만8135 달러(약 9400만원)와 랭킹 포인트 90점을 확보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