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하는 유승민 공동대표. 서울=뉴시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여성가족부 주무 부처 ‘성폭력집중신고센터’를 강하게 비판했다. 미투(성폭력 피해 고발)가 전 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성폭력집중신고센터가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성폭력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가 100일 동안 ‘성폭력집중신고센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다수의 민간기업 종사자에 따르면 여성가족부의 성폭력집중신고센터에서는 피해자들의 신고를 관할 지방노동관에 이관하고 접수를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가족부는 공공부문 종사자들의 성폭력만 신고접수를 받고 있다. 이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폭력 종합대책이라고 내놨지만 민간은 고용노동부에, 또 문화예술계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신고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렇다면 공공부문 공무원들은 여성가족부가 아닌 행자부에 신고해야 할 판이다. 여가부는 존재 이유가 없다”고 했다.

유 대표는 “더 중요한 것은 이 같은 부분이 반드시 범정부 차원에서 ‘원스톱 센터’를 만들어 피해자들이 2중, 3중의 피해를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유 대표는 지난해 19대 대통령선거 때부터 여가부 폐지를 주장해왔다. 당시 그는 TV토론 등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한다”며 “여성이 인구 절반에 가까운데 관련 정책은 기획재정부나 고용노동부에 양성평등에 관한 실이나 국을 신설하고 각 부처가 조직을 확대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