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53·사진)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3일 안 전 지사 자택과 충남도청 집무실, 관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오정희)는 이날 오후 경기도 광주시 안 전 지사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자택 압수수색에 앞서 충남도청 도지사 사무실과 관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도 착수 했다. 현장에는 검사 3명을 포함한 수사관 19명을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안 전 지사 관사에 설치된 CCTV 10여대의 영상을 확보하고 안 전 지사가 사용하던 컴퓨터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33)씨의 고소에 따른 것이다. 김씨는 지난 6일 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성폭행 장소로 지목된 마포구 한 오피스텔을 압수수색하고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분석 중이다.

김씨는 지난 9일 검찰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23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다음날 아침 귀가했다. 같은 날 오후 자진출석한 안 전 지사도 9시간30분 동안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안 전 지사는 검찰 조사를 마친 후 “저를 고소한 분께는 정말 죄송하지만 제 아내가 더 힘들지 않겠습니까”라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지사는 현재 자택이 아닌 경기 모처의 한 지인 집 컨테이너 건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