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이 도마 위에 올랐다.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고 한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의 발언을 반박했기 때문이다.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손 앵커는 ‘세상은 각하를 잊지 않았다’는 제목으로 앵커브리핑을 했다. 이날 손 앵커는 지난 9일 방송된 팟캐스트 ‘다스뵈이다’ 14회에서 김 총수의 ‘이명박 각하가 막 사라지고 있다’고 한 발언을 인용해 포문을 열었다.



김 총수의 이 발언은 미투 운동 때문에 정작 중요한 이슈가 배제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돼 논란이 일었다. 미투 운동은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서지현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을 폭로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들이 JTBC뉴스룸을 통해 잇따라 피해 사실을 폭로해 충격을 줬다.

이에 대해 김 총수는 “JTBC가 젠더 이슈를 사회적 어젠다로 설정한 것은 박수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러나 최근에 사람들이 JTBC에 불만이 있다. 왜 한쪽 진영만 나오나, 왜 특정영화 출신 배우만 (의혹이) 나오느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공작적 사고로 볼때 미투 운동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의미다. “공작적 사고방식으로 보면, 문재인 정부의 진보적 지지자들을 분열시킬 기회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한 김 총수의 이전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김어준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평생 팟캐스트나 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손 앵커는 앵커브리핑에서 “각하가 사라지고 있다는 한 팟캐스트 진행자의 발언이 논란이 됐다”며 “그는 언론의 미투 보도 탓에 전직 대통령의 더 커다란 범죄가 가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세상이 그가 이야기하는 각하를 잊어본 적이 있던가”라고 반문한 손 앵커는 “그의 주장과 정 반대로 전직 대통령은 내일 전 국민이 바라보는 가운데 검찰청 포토라인에 서게 될 것이고 그를 향해 수많은 의혹의 불이 켜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손 앵커는 2007년 진행된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토론 진행자로 이 전 대통령을 만났던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컴도저론을 내세우며 자신만만했던 이명박 후보는 어느 시민의 날카로운 질문에 정면으로 대답하지 않았다”고 손 앵커는 2007년 10월 MBC 100분 토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한 시민은 “이미 수차례 법을 위반했는데... 법과 질서를 시민에게만 엄격하게 요구하는 건 아닌지?”라고 물었고 이 전 대통령은 “하여간 연구를 많이 하고 오신 것 같다”고 답했다.

“20개 가까운 혐의점에 대해 이번엔 정면으로 대답해야 할 시간이 왔다”고 한 손 앵커는 “이 모든 과정과 결과는 다시 말하면 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에 ‘앵커브리핑’이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았다. 많은 네티즌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세상이 각하를 잊지 않게 만든 장본인이 팟캐스트 김어준과 주진우 기자이며 그들에게 고마워해야 한다”는 식의 의견이 많았다.

“각하가 사라진고 있다는 것은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에서라는 것이지 세상이 각하를 잊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꼬집은 이들도 있었다. “팩트 체크 제대로 못했다” “손석희가 대놓고 김어준 저격했다” 등의 비난도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