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뉴시스

스페인 세비야가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잡고 ‘꿈의 무대’를 향해 다가갔다.

세비야는 14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2대 1로 승리했다. 최종 전적 1승1무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세비야에 챔피언스리그 16강은 통곡의 벽처럼 여겨졌다. UEFA컵·유로파리그에서 5차례 우승한 유럽의 강자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선 유독 힘을 쓰지 못했다.

16강을 통과한 적은 단 한 차례 있었다. 60년 전인 1957-1958 유러피언컵에서 8강에 진출했다. 유러피언컵은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이다. 챔피언스리그로 대회 명칭이 바뀐 뒤에는 16강에 오르지 못한 셈이다.

이 숙명적인 과제를 적진에서 거함을 쓰러뜨리고 달성했다. 후반전 조커로 활용한 비삼 벤 예데르는 멀티골을 터뜨려 승리를 이끌었다. 예데르는 득점 없이 맞선 후반 29분부터 4분 동안 두 골을 넣었다. 맨유는 후반 39분 로멜로 루카쿠의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