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전국윤리심판원·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 연석회의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3.07. 사진=뉴시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한 것과 관련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는 철저한 수사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 혐의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범죄에 공모한 측근들이 구속됐음에도 이 전 대통령은 각종 혐의를 부인하며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전개하고 있다"며 "명색이 전직 대통령이 최소한 국민에 대한 해명과 사과도 없는 몰염치한 태도에 국민은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불법적인) 박근혜 정권 탄생에 기여해 권력의 비호를 받으며 법망을 피해 왔을 수 있다"며 "국민이 촛불을 들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달라는 하는, 권력형 부패비리에 국민이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전혀 없다는 것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해서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 할 항변을 듣자하니 기시감이 든다"며 "전두환씨가 '내 수중에 29만원뿐이다'고 했던 것이 연상이 된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벌써부터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하는 것이라면 사법당국과 국민을 두 번 우롱하는 것임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