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리학계의 거두 스티븐 호킹 박사가 14일(현지시간) 숨을 거뒀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가족 발표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향년 76세다.

21세부터 루게릭병을 앓아온 그는 휠체어에 의지한 모습으로 대중에게 익숙하다.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에 크게 기여했으며 우주론을 다룬 여러 대중과학 서적을 썼다.

주요 업적으로는 일반상대론적 특이점 정리를 증명한 것과 함께 블랙홀이 열복사를 방출한다는 사실(호킹 복사)을 밝혀낸 일이 꼽힌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