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재현. 뉴시스

배우 조재현에 대한 ‘미투 폭로’가 또 터져 나왔다. 현직 여성 기자가 2015년 조재현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여성조선 A기자는 8일 ”기자의 미투 ‘조재현 인터뷰 그 후’”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A기자는 2015년 여름 조재현이 SBS 예능프로그램 ‘아빠를 부탁해’에 출연하던 무렵 인터뷰를 진행했고, 그렇게 인연을 맺은 이후 사석에서 ‘영화 얘기’를 목적으로 만나게 되었다.

A기자는 이 자리에서 조재현이 입을 맞추려 했다고 주장했다. A기자가 피하자 조재현은 “와이프랑 한 지 오래됐다. 여자친구 해라”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어 A기자가 “돈으로 여자친구 만드시든지 하라”고 말했고, 조재현은 “그런 건 싫다. 영감을 나눌 사람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한다. 또 “기사 쓸 것이 두렵지 않냐”고 물으니, 그는 “만일 기사가 나간다면 업보로 생각하겠다. 네가 정 싫으면 하지 않겠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A기자는 “취재원과 기자는 권력구조에 놓이지 않는다. 상하구조가 아님에도 이런데 얼마나 만연했기에 그 틀 밖에서까지 버젓이 자행됐을까. 그 심각성을 내 경험을 토대로 이해해보고 알리고 싶었다”며 보도 이유를 밝혔다.

잘못된 사망선고로 관 속에서 ‘11일간’ 발버둥친 여성
갑자기 달려든 사자 떼, 차안에 갇힌 사람들 (영상)
“몇 명이나 꽂으셨나요?” 권성동 의원에게 돌직구 날린 강유미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