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14일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특위’를 구성했다. 최근 한국당에 영입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도 해당 특위에 들어갔다.

한국당 측은 이날 “이인호 전 KBS 이사장, 고영주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강규형 전 KBS 이사 등 문재인 정권·언론노조 피해자를 지원하고, 방송계 ‘미투’ 피해자 등을 지원키로 한다”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특위 구성 배경을 밝혔다.

해당 특위 위원장은 서울신문 기자 출신인 박대출 의원, 간사는 KBS 기자와 청와대 대변인을 거친 민경욱 의원이 맡는다.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의 강효상 의원, 김진태와 전희경 의원도 위원으로 참여한다.

해당 특위에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가 들어가면서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은 한국당 입당 후 그의 첫번째 임무가 됐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배 전 아나운서, 길환영 전 KBS 사장,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을 영입하고 9일 입당 환영식을 열었다.

배 전 아나운서는 당시 “2012년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파업 당시 앵커였던 저는 노조가 주장하는 파업 정당성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파업 참여 100일 만에 불참과 노조 탈퇴를 선언했다”며 “MBC 안에서 각자 생각과 의견이 존중받을 수 있는 자유는 사라졌다.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바로 설 수 있고 방송이 본연의 모습을 찾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잘못된 사망선고로 관 속에서 ‘11일간’ 발버둥친 여성
갑자기 달려든 사자 떼, 차안에 갇힌 사람들 (영상)
엘리베이터 안에서 오줌으로 장난치던 아이의 결말(영상)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