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충청남도 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충남도지사 선거 예비후보직에서 자진 사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선거 경선은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전 아산시장의 2파전이 될 전망이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2일 충남지사 선거에 나서기 위해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나 예비후보로 등록을 했다. 그러나 최근 연인 관계에 있던 여성의 지방의원 공천과 불륜 의혹 등으로 구설수에 올랐고 공직후보로서 적격하냐는 비판을 받아왔다.

논란에 휘말린 이후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박 전 대변인에게 예비후보직에서 자진 사퇴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우승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