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은 ‘대학 인지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하대는 지난달 2018학년도 신입생 37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153명 중 23.4%가 학교를 선택한 이유로 ‘대학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평가’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응답자 중 수도권에 거주하는 학생은 759명, 비수도권 학생은 358명이다.

신입생 22.3%는 전공과 적성을 고려해 학교를 택했다고 응답했으며, 취업률을 기준으로 선택한 학생들도 19.5%에 달했다.

인하대를 지원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준 사람으로는 부모와 가족, 친지라고 응답한 학생이 28.9%, 교사라는 답은 24.7%, 친구나 선배 등 지인이라는 응답은 16.6%였다.

우수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한 전형 안내 프로그램 역시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응답자 중 26.3%는 고교설명회 ‘찾아가는 대입전형 안내’를, 23.8%는 지역별 입시박람회가 학교 정보를 얻는 데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인하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토요 진로진학아카데미와 찾아가는 대입전형 안내, 교사 연수‧간담회,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 주최로 열리는 대입 박람회, 입학사정관의 1대 1 상담과 소셜네트워크를 이용한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 학부모, 교사 등을 만날 예정이다.

김현정 입학처장은 “해마다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인하대는 우수 학생을 유치하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며 “올해도 우리 학교의 장점을 알리는 대입정보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운영해 교육수요자의 대입정보 취득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