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두 번째 피해자가 고소 하기로 한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부지검에서 법률 대리를 맡은 오선희(왼쪽)·신윤경 변호사가 고소장을 제출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