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달콤한 달 블로그, 트위터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이 그의 검찰 소환을 기념한다며 자발적으로 떡과 과자 등을 나눴다.

사진 = 에브리타임 애플리케이션 캡쳐

14일 오전 대학 생활 정보를 나누는 한 애플리케이션에는 “이명박 검찰 출두 기념 과자를 받았다”는 인증 글이 여럿 게재됐다. 과자를 받았다는 한 글쓴이는 “신촌역 3번 출구에서 남자 두 분이 즐겁게 ‘이명박이 드디어 다스 때문에 검찰 갑니다’라면서 나눠주고 있다”며 과자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명박 구속을 가카다스와 함께!’라는 문구가 붙은 ‘가카다스’ 과자의 사진이 담겼다.

사진 = '달콤한 달' 블로그 캡쳐

‘가카다스’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나눠준 A씨는 14일 오전 자신의 블로그에 “이명박 검찰 소환을 축하하기 위해서 ‘가카다스’ 1000개 만들어서 나눠드렸다”며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어서 조사를 잘 받고 얼른 결론이 나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사진 = 트위터 캡쳐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으로 알려진 한 트위터리안 B씨도 이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당일인 오늘(14일) 직장에 떡을 돌렸다. B씨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동해 기정떡을 주문했다. 내일 사무실에 돌려야지”라고 적었다. 이어 14일 오전에는 “동네 떡집에서 (떡을) 사서 사무실에 전부 돌렸다”며 떡 인증샷도 게재했다. B씨는 “구속되면 어쩌시려고”라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그때도 또 돌립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에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20여 가지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서서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민생 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습니다마는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면서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했다.

이현지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