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이 보험설계사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4일 MBN은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보험설계사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A씨는 MBN과의 인터뷰에서 “지인이 보험 실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김흥국을 소개시켜줘 2016년 11월 김흥국과 저녁식사를 했다”며 “김씨가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다가 깼더니 알몸 상태로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밝혔다. A씨는 한 번의 성폭행으로 그치지 않았으며, 두 번째 성폭행 당시에는 목격자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에 “본인에게 확인 결과 성폭행 등의 일은 없었다고 한다. 과거 해당 여성을 만난 적은 있지만 앞서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법적 대응을 논의 중이며 조만간 이에 대해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