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안녕하세요’

예능 프로그램 ‘안녕하세요’ 출연진이 백색증(멜라닌 세포에서의 멜라닌 합성이 결핍되는 선천성 유전질환)을 앓는 아이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12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는 백색증을 앓는 딸 서현이를 키우는 가족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MC 신동엽 이영자 정찬우 김태균 진행 아래 배우 김승현, 가수 최제우, 우주소녀 보나 성소 연정이 출연해 사연 의뢰자들의 고민을 함께 나눴다.

KBS 2TV ‘안녕하세요’

서현이 엄마는 “마트에서 손가락질을 하기도 하고 큰 딸, 작은 딸이 함께 서 있는데 ‘동생이 너보다 늙었네. 할머니네’라고 하더라”며 일상 속에서 겪어온 차별들을 이야기했다. 이어 “우리 둘째(서현이)는 내 뒤로 숨거나 고개를 떨군다. 품에 안겨있는다. 4살이라 말귀 다 알아듣는다”고 토로했다. 서현이 아빠는 “쳐다보고 자기들끼리 속삭이고 심지어 머리가 염색인지 아닌지 내기까지 하더라”라며 “(서현이가 앓고 있는 백색증이) 유전인데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서현이가 걱정돼 귀농도 고려했다는 엄마는 “앞으로 제일 걱정하는 건 아이가 커서 학교에 가지 않나. 학교에서 왕따를 당할까 봐 그게 걱정이다”라고 털어놨다. 서현이 엄마는 “홈스쿨링으로 검정고시를 보거나 아예 이민을 가는 게 좋을까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게스트로 출연한 김승현은 서현이 부모님과 비슷한 아픔을 겪었다며 동감을 표했다. 김승현은 “내 딸 수빈이가 선천적으로 한 쪽 다리가 짧았다. 하루는 딸이 ‘아빠, 왜 난 남들과 다리가 달라?’라고 하더라. 모두 똑같은 사람은 없다고 모두가 기울어 진채로 걷고 있다고 해줬다”고 말했다.

최제우 역시 “어머님이 피하지 마시고 그런 시선을 느끼시면 먼저 ‘우리 애 너무 예쁘죠? 인형 같죠?라고 먼저 얘기하시라”면서 “어머님이 자존감을 키워야 서현이도 자존감이 올라간다”고 조언했다.

이영자도 “어차피 사람들의 시선은 바꾸지 못한다. 내 조카는 휠체어를 탄다. 얼마나 많은 무시와 편견 고민 속에 자랐겠느냐”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 새언니도 그랬다. 처음엔 편견이 있었다. 장애인의 엄마가 된 건 처음이니까. 그런데 본인인 편견을 깨니까 세상의 어떤 것에도 상처가 되지 않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정찬우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남 흠잡기를 좋아한다. 조금 다르다고 해서 그들이 나보다 모자란다고 치부하고 접근하는 건 정말 잘못된 거다.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이건 정말 고민이다. 단지 다를 뿐인데, 이런 걸로 흠을 잡는 차별적인 시선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현지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