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19일 도종환 장관에게 고은 시인과 관련한 확인하지 않은 미투 관련 의혹을 캐물었다가 되레 망신을 당했다. 이 이야기는 한 미투 활동가의 트위터에도 올라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거짓 논란이 일자 이 활동가는 사과했다.

전희경 의원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도종환 장관에게 고은 시인을 언급하며 "문단에 계실 때 문단의 일원으로서 성추행을 들으신 적이 없냐"고 물었다. 도종환 장관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본적은 없다”고 답했다. 전희경 의원이 “본적은 없지만 들은 적은 있냐”고 재차 묻자 도종환 장관은 “기행에 관해서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전희경 의원은 "많은 사람들이 도종환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고은 시인이 서줬고, 고은 재단의 이사도 도종환 장관님이 하고, 2016년 고은문화축제 위원장도 했기 때문에 이게 정밀하게 불편부당하게 조사가 될까하고 염려한다”고 했다.

그러자 도종환 장관은 "사실을 확인하고서 질의를 하는 것이냐.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질문했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그는 "제 결혼식 주례는 신부님이 섰다. 고은 시인은 주례를 선 적이 없는데 주례를 선 것처럼 이야기 해서 깜짝 놀랐다"라고 덧붙였다. 도종환 장관이 이런 말을 하는 동안 전희경 의원은 “언론을 통해 들었다”는 말을 계속 반복했다.




전희경 의원이 언급한 ‘고은 시인 주례설’은 미투 운동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고 있는 활동가 탁수정씨가 사석에서 들은 이야기를 소셜미디어에 올린 것이 발단으로 알려졌다.

탁수정씨는 7일 트위터에 "도종환 장관 결혼식 때 주례 고은인 거 실화? 고은재단 대장이었다가 문체부 장관 된 거 실화? 그러저러해서 묵살하는 거 실화?"라는 글을 올렸다. 도종환 장관 결혼식에 고은 시인이 주례를 섰고, 두 사람이 친밀한 관계였기 때문에 앞서 미투운동에 소극적이었다는 투였다.

자신의 소셜미디어 발언이 국회 질의에서 까지 나왔다는 사실은 뒤늦게 안 탁수정씨는 19일 “사실과 다른 정보였음을 저도 방금 기사보고 알았으며 잘못된 정보를 사실인 줄 알고 올린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기사들을 더 살펴보니 자유한국당의 전희경 의원은 해당 정보를 기사에서 보았다고 한다”면서 “저는 기사를 본 것은 아니고 사석에서 들었다. 앞으로는 올리기 전 좀더 확인을 거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157cm' 단신이지만 '몸매'는 세계 최고인 모델
이명박이 바짝 붙어 질문한 여기자에게 보인 반응
조민기 사망 전 엄청 퍼졌던 음란 카톡 대화의 실체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