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N 캡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흥국의 육성파일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성폭력은 물론 성관계조차 없었다던 김흥국은 술을 마시다 벌어진 일이라며 ‘아름다운 추억’이라고 말했다.

MBN ‘뉴스8’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흥국이 피해 여성의 연락을 피하다 이달 초 만났다고 보도하며 김흥국이 성폭행에 대해 언급한 육성파일을 20일 공개했다.

공개된 파일에 따르면 김흥국은 “좋은 감정으로 한 잔 먹다 보니까 그런 일이 벌어진 건데 나는 그거는 잘못됐다고 나쁘다고 보진 않는다”며 “두 번의 자리를 했고 나는 아름다운 추억, 우리 입장에서는 좋은 만남이고 언제든 서로 필요하면 도울 수 있고”라고 말했다.

피해 여성이 “담금주를 줘서 마신 뒤 완전히 정신을 잃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김흥국은 “담근 술이고 뭔 술이고...”라며 즉답을 피했다. 김흥국은 또 “우리 입장에서 이게, 뭔가 남기려고 하고, 그때를 정확하게 이건 이래가지고... 우리 입장에서는 놀라죠”라고 말했다.

앞서 30대 여성은 2년 전 김흥국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은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물론 성관계도 없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었다. 김흥국은 또 20일 피해여성을 상대로 2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157cm' 단신이지만 '몸매'는 세계 최고인 모델
이명박이 바짝 붙어 질문한 여기자에게 보인 반응
조민기 사망 전 엄청 퍼졌던 음란 카톡 대화의 실체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