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어느 날엔 쌍둥이 자매가 있는지 잊어버리고 산적도 있다고 했습니다. 36년. 매 순간 서로를 그리워하기에는 너무 긴 시간. 그래도 늘 마음 한켠에 담아두었다고 합니다. 나에게도 혈육이 있다고. 세상 어딘가에서 나와 같은 모습을 하고, 아주 잘 살고 있을 거라고.

태어난 직후 각각 다른 가정으로 입양돼 생사도 몰랐던 쌍둥이 자매가 36년 만에 만났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저장성 항저우에서 쌍둥이 자매가 극적으로 재회했다는 소식을 16일 전했습니다.

36년 전, 일란성 쌍둥이로 태어난 똑같이 생긴 여자 아이 두명. 부모는 가난을 이기지 못하고 딸 둘을 각각 다른 가정으로 입양 보내야만 했습니다. 태어난 지 16일 만에 말이죠.

각각 왕후이와 우루라는 이름을 얻었습니다. 그들은 ‘쌍둥이’의 존재를 알고 있었습니다. 서로를 만나는 것이 ‘꿈’이라는 말을 늘상 해왔다고 하죠. 하지만 어떤 정보도 갖고 있지 않아 감히 찾아 나설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

쌍둥이가 그토록 바라던, 꿈은 이루어졌습니다. 아주 우연히 말입니다.

현재 버스기사로 일하는 왕후이에게 한 승객이 다가왔습니다. 그리고는 “기사님과 아주 똑같이 생긴 여성분을 봤다”고 말해주었죠.

확신이 들었습니다. 분명 쌍둥이 자매일 거라 믿어 의심하지 않았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같은 항저우 지역에 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지역 내에 그녀와 생년월일이 같은 여성 총 280명을 찾아내었습니다. 이후 사진을 확인하면서 그녀와 꼭 닮아있는 한 여성을 지목했죠. 바로 쌍둥이 자매 우루였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감격의 재회는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놀랍게도 두 사람은 지금까지 32km정도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지내왔다고 합니다.

운명이 그녀들을 그 곳으로 이끈 것일까요? 쌍둥이 자매는 감격에 젖어 서로 부둥켜 안고 한참을 울었다고 전해집니다. 그리고 다음 목표를 정했다고 했습니다.

“그토록 찾던 쌍둥이를 만났으니, 이젠 헤어진 부모님을 찾아볼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157cm' 단신이지만 '몸매'는 세계 최고인 모델
이명박이 바짝 붙어 질문한 여기자에게 보인 반응
조민기 사망 전 엄청 퍼졌던 음란 카톡 대화의 실체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