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관절 통증, ‘인공 고관절 치환술’로 회복 가능해


고관절은 골반과 다리를 이어주는 부위로 굉장히 큰 힘이 걸리는 관절이다. 그래서 고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허리는 물론, 골반, 다리 등 전신으로 영향을 주게 된다. 보행에 영향을 많이 주는 관절의 통증은 더욱 고통스러울 수 있다.

고관절의 경우 오른쪽과 왼쪽에 각각 하나씩 총 2개가 있어 다리 운동이 가능하도록 도와주지만 퇴행성 관절염뿐만 아니라 외력에 의해 골절, 탈골 또는 틀어지거나 혈액 순환 장애로 인한 무혈성 괴사가 생길 수도 있다.

고관절 질환은 고관절 관절염, 고관절 충동증후군, 대퇴골두 무형성괴사증, 점액낭염 등이 있으며 관절을 안쪽으로 돌리거나 다리를 벌리는 자세, 앉았다 일어날 때, 보행 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이 심한 경우, 또는 사타구니 부분이 아프거나 다리길이의 차이가 나타나면 고관절 질환을 의심해 봐야한다.

고관절질환은 척추질환의 통증과 양상이 비슷하고 환자에 따라 무릎과 발목통증까지 나타나는 경우가 있어 발견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고관절의 염증과 손상이 심해 기능이 완전 소실된 경우에는 고관절과 유사한 형태의 인공관절 기구를 삽입하는 ‘인공 고관절 치환술’을 고려해야 한다. 최근에는 최소절개로 출혈과 통증이 많이 적어졌으며 몸에 해롭지 않은 세라믹 금속 소재를 주로 사용해 수명이 20~30년 정도여서 노년층에게 인공고관절치환술은 반영구적이라고 볼 수 있다.

노년층의 경우 고관절 질환을 방치하면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하고 통증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생기는 경우가 많고, 합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강북연세병원의 최유왕 병원장은 “고관절 통증은 초기 대응이 늦을 경우 고관절 전치환술을 시행해야 하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는 심리적, 금전적으로 부담이 클 수 있다. 환자 스스로 적극적인 진료를 통해 초기에 더욱 악화되는 질환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