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로운 대지의 깃발 흩날리는 이녁의 땅 어둠살 뚫고 피어난 피에 젖은 유채꽃이여 검붉은 저녁 햇살에 꽃잎 시들었어도 살 흐르는 세월에 그 향기 더욱 진하리…”
제주도에 4·3 노래 ‘잠들지 않는 남도’ 합창이 울려 퍼졌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는 24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4·3 생존희생자 및 유족 위로 행사’를 개최했다. 4·3 유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 행사는 공연과 합창 등으로 70년 전 비극을 되돌아보게 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제라진소년소녀합창단의 공연으로 시작된 이 행사는 국악인 김영임의 공연과 4·3유족회와의 토크, 가수 혜은이의 무대, 대정고학생들과의 토크, 4·3유족회합창단 ‘잠들지 않는 남도’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4·3유족회와의 토크에는 양윤경 4·3유족회장, 이성찬 전 4·3유족회장, 가수 문성호가 참여해 70년의 아픔, 배·보상 문제를 핵심으로 하는 특별법 개정 등을 이야기했다.
또 4·3 배지를 직접 제작해 화제를 모았던 대정고 학생들이 출연해 모녀상 배지를 제작하게 된 배경과 활동사항을 발표했고 김수열 시인이 ‘물에서 온 편지’를 낭독했다.
이 날 공연은 4·3유족회합창단 43명이 그동안 부르지 못했던 4·3 노래인 ‘잠들지 않는 남도’를 합창하는 것으로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유족들은 이 노래를 들으며 훌쩍이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 자리에서 “4·3 70주년을 맞아 4·3 희생자를 추념하는 다양한 행사와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지만, 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조금이라도 더 보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에 오늘 행사는 그 의미가 매우 깊다”며 “도는 희생자 배·보상 등 특별법 개정을 위한 노력과 113명의 생존 희생자와 고령 유족들을 위한 실질적인 복지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윤경 4·3유족회장은 “유족회의 가장 큰 목표는 4·3특별법 개정”이라며 “4월 2일 오후 4시에 4·3특별법 촉구 결의대회에 이 자리에 계신 분들이 모두 와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학로 기자 hr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