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는 인공치아를 삽입해 치아의 기능과 심미성을 동시에 회복시켜주는 시술이다. 치아를 더 이상 보존하기 어려운 경우 치아를 뽑고 일정한 회복기간을 거쳐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하기 때문에 3~6개월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 이런 이유에서 발치 후 임플란트는 긴 연휴가 아니면 받기 어렵다는 인식을 주고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첨단 진단장비의 발달과 임상 발전으로 발치 당일 즉시 임플란트 식립이 가능해져 치아를 뽑고 난 뒤 다시 또 수술을 하기 위해 치과를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원데이 임플란트로도 불리는 즉시임플란트는 발치 후 즉시 임플란트 시술을 하면 발치 부위의 자연 치유력을 최대한 활용해 골 결합을 유도할 수 있으며 잇몸 뼈의 양적 결핍을 억제해 치아 주변의 위축을 방지할 수 있다. 또 치아상실 시 잇몸 뼈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어 자연스러운 잇몸 라인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모든 환자에게 즉시 임플란트가 가능한 것은 아니다. 잇몸에 염증이 있는 경우, 만성 구강질환이 있는 경우, 잇몸 뼈가 약한 경우, 골이식이 필요한 경우라면 당일 임플란트를 끝내기 어렵고, 추가적인 치료가 더해져야 할 수 있다.

도봉 예치과 이정훈 원장은 “즉시 임플란트의 가능 여부는 정확한 검진결과를 바탕으로 환자의 생활습관, 식습관, 구강건강 상태 등을 고려한 충분한 상담을 거쳐야만 정확히 결정된다. 성공적인 즉시 임플란트를 위해선 진단 단계부터 환자중심의 일대일 맞춤치료 계획을 세워 발치 후 잇몸상태와 시술 후 예상되는 모든 증상을 예측하고 시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각에서는 단 하루 만에 끝나는 즉시임플란트를 우려하는 시선도 있다. 몇 개월 동안 진행되는일반적인 임플란트에 비해 시술을 결정하기 어려운 것은 당연하다. 따라서 원데이 임플란트는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과 더욱 섬세한 시술 노하우가 중요한 치료이다. 3차원 CT를 이용한 진단은 기존의 X-ray보다 3,000배 이상의 정확성과 정밀성을 보유한다. 또한 세렉 3D 시스템은 3D촬영을 통해 컴퓨터가 보철물을 바로 제작해 곧바로 환자에게 시술할 수 있는 장비이다. 이런 진단 및 제작 시스템은 정확한 진단으로 치료시간을 단축하는데 기여한다.

이 원장은 “모든 시술이 마찬가지겠지만 특히 즉시 임플란트는 소독과 멸균으로 이루어진 진료 환경이 요구된다”며, 외부 오염 물질의 유입이 철저하게 차단된 위생적인 수술환경을 갖춘 치과에서 수술 받기를 당부했다.

임플란트 시술 뒤에는 식염수나 구강 소독제를 사용해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이틀 정도는 환부에 냉 찜질을 해주고 일주일 정도는 부드러운 음식물 섭취, 금연, 금주하는 것이 좋다. 또 회복 이후에도 올바른 칫솔질, 치실 등을 이용한 구강 위생관리와 매년 1~2회 정기적인 구강검진은 임플란트를 더 오래, 건강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