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지역 시민사회 “1호 통일센터 국민참여모델 요구”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통일센터의 시범설치 지역으로 인천이 선정된 것과 관련, 환영의사를 밝혔다.

인천평화복지연대 평화통일위원회는 28일 논평을 통해 “지역 통일사업의 거점이 될 통일센터 설치를 환영한다”면서 “통일센터는 국민참여 모델이 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인천은 서해교전, 연평도 포격 등 여전히 분단의 아픔을 겪고 있는 도시”라고 전제, “그 동안 인천지역의 시민사회는 전쟁과 분단의 인천이 아닌 평화와 통일의 도시 인천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 그래서 인천을 평화의 도시로 만들 통일센터의 설치는 더욱 의미가 있다”고 역설했다.

이들은 이어 “앞으로 인천은 남북화해와 협력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10.4남북공동선언에 명시된 인천-개성-해주를 잇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와 서해5도 주민들이 요구하는 ‘바다 위의 개성공단’ 서해5도 해상파시 등 인천은 한반도 통일기반조성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통일센터가 민간과 정부의 소통 협력의 거점 공간이 될 것이며 지역사회∙민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세부운영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통일센터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단순 정부주도의 통일사업이 아닌 민관 협력의 통일정책 추진이 필요하다”며 “인천은 2004년 우리민족대회 개최, 대동강어린이빵공장 건립, 평양겨레하나치과병원 설립 등 남북민간교류의 경험이 축적된 지역이어서 통일정책의 거점이 될 통일센터의 민간 협력이 중요한만큼 1호 통일센터가 인천지역사회와 긴밀한 협치를 통해 국민들이 참여해 만들어 가는 모범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