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청문회장에서 조여옥 대위가 했던 거짓말이 아직도 생생하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자신이 페이스북에 “조여옥 대위 7가지 거짓 속에 숨겨진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은?”이라는 자신의 과거 글을 공유하며 강하게 비판했다.

안 의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청문회에서 제복을 입고 거짓말을 하던 조 대위 징계를 국민이 원한다”며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내가 지적한 조여옥 대위의 7가지 거짓말을 다시 올린다”고 했다.

안 의원은 2016년 12월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5차 청문회에 출석한 조여옥 대위는 7가지 거짓말을 말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이 주장한 조 대위의 거짓말은 첫째, 인터뷰에서는 4.16 참사 당일엔 의무동에 있었다고 하더니, 청문회에서는 의무실에 있었다고 말 바꾸기를 했다.

두 번째. 의무실장은 조 대위 인터뷰를 보고받고 지시했다고 증언했고 조 대위는 아무에게도 말 안 하고 혼자 결정해서 했다고 했다.



세 번째. 청문회 오전에 가글의 용도를 물어봤을 때 모른다고 하더니, 오후에는 또 인후통에 흔히 쓰는 거라고 답변했다.

네 번째. 처음에는 귀국해서 가족만 만났다고 하더니, 일정표를 써내라고 하니 몇 차례에 걸쳐 여러 명 동기생을 만났다고 했다.

다섯째. 의무실장은 태반주사를 대통령만 맞았다고 했는데, 조 대위는 10명 가까이 맞았다고 답변했다. 의무실장은 간호 장교는 본인의 지시에만 움직일 수 있다고 했는데 누구의 지시로 10명에게 주사를 놓았다는 걸까?

사진=안민석 의원 페이스북 캡처

여섯째, 70만 원 하숙집에서 300만 원 영내호텔로 옮긴 것은 언론 때문이라고? (하숙집 주인은) 조 대위는 하숙집에 있고 싶어 했고, 군에서 시켜서 영내호텔로 옮겨야 한다고 증언했다.

일곱째, 귀국한 이후 군 관계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다(오전 청문회)고 하더니 오후엔 상부에 이 대위 동행 여부 의논 후 허락받았다고 증언했다.

안 의원은 이 같은 과거를 회상하며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대위 징계바랍니다’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물을 공유했다. 해당 게시물은 만 하루가 채 되기 전에 수십건의 공유가 이뤄지며 화제를 모았다.

전두환 부인 팔순 찾아간 강유미 “400만원 뷔페?”
“담근 술이...” 성관계 없다던 김흥국 육성파일
가장 핫한 스타 1위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