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강유미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저를 찾았다.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질문특보’로 활약 중인 강유미는 29일 방송에서 ‘전 재산 29만원’으로 유명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찾아갔다. 전 전 대통령이 회고록에서 5·18이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 질문하기 위해서다.

강유미는 보안을 이유로 경호원들에게 출입을 저지당했다. 이때 요리사 복장의 남성과 호텔 지배인을 마주쳤다. 사저 인근 골목길에선 특급 호텔 뷔페 차량이 목격됐다. 강유미는 이 차량이 전 전 대통령과 관련이 있는지 파헤쳤다.

강유미의 방문 날은 때마침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의 팔순이었다. 해당 호텔에 문의한 결과 케이터링 서비스 가격은 대략 400만원 정도였다. 제작진이 호텔 측에 “얼마 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집에서) 봤다”고 묻자 호텔 측은 “응, 맞아요”라고 답했다.

이에 강유미는 “29만원밖에 없는 분께서, 돈이 꽤 들텐데”라며 씁쓸해했다.

강유미는 경호 문제로 전 전 대통령을 만나지는 못했다. 결국 강유미는 사저 앞에서 확성기를 들고 “5·18이 아직도 폭동이라고 생각하느냐”고 외쳤다.

“담근 술이...” 성관계 없다던 김흥국 육성파일
“이불 뒤집어쓴 채 실종된 언니 찾아요” 동생의 호소
'157cm' 단신이지만 '몸매'는 세계 최고인 모델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